프롬파리위드러브 - I Like John


기본정보 : 액션, 범죄, 스릴러 | 프랑스 | 94 분 |
개봉 : 개봉 2010.03.11
감독 : 피에르 모렐
출연 : 존 트라볼타(찰리 왁스),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제임스 리스)...
등급 : 국내 18세 관람가
평점 : ★★★★☆

줄거리

거침없는 두 남자의 액션 추격이 시작된다!

비밀 특수요원 ‘왁스’(존 트라볼타)는 자폭 테러조직으로부터 미국의 1급 정부인사를 보호하라는 중요한 임무를
부여 받고 파리에 도착한다. 하지만 파리 공항의 입국 심사부터 문제를 일으킨 단순무식의 트러블 메이커 ‘왁스’.
현지에서 그런 그를 돕기 위해 주 프랑스 미대사관 직원인 ‘제임스’(조나단 리스 마이어스)가 파트너로 배치된다.
섹시한 외모와 달리 융통성 제로에 성실하게만 살아온 ‘제임스’는 뜻하지 않게 ‘왁스’의 파란만장한 행보에
합류하게 되고, 사사건건 으르릉거리며 혹독한 미션을 해결해나가는데… 과연 이들은 테러리스트의 공격을
막아낼 수 있을까?




나는 매우 존 트라볼타를 좋아한다.
다들 존 트라볼타라고하면 토요일 밤의 열기나 펄프픽션을 생각할테지만
나는 페이스오프의 그 악역을 아직도 잊지못한다. 그래서 펠헴을 기대했던 것이고
이번 작품은 기대도 못한 모습에 너무도 반해버렸다.

이제는 중년이 되어버린 존 트라볼타 머리가 너무 벗겨져서
슬프지만 브루스 윌리처럼 언제나 배우들은 자기만의 스타일이 있으니
그런면에서 이번에 나온 머리스타일은 존 트라볼타 본인은 어떨지 모르지만
개인적으로 매우 마음에 든다. 다만 이번에 주주연이 아니라 슬프긴 하지만
앞으로 더 많은 액션작을 기대해 본다.


초반에 제목이 조금 무슨 러브 코미디 영화같아서 조금 걱정했다는....





찰리 왁스 스페셜요원 멋진 액션에 발랑까져서 코카인도 쩝쩝 게다가 리스에게
권하는 그 뻔뻔함에 거침없이 뽑아서 쏘는 건액션은 최고 거기다가 액션씬에서도
전혀 녹쓸지 않은 솜씨를 보여주며 주인공 리스를 압도하는 멋을 보여주기도 하고
마지막 장면에서 따스함과 위트까지 보여준다.



언제나 현장에서 뛰는 스페셜요원을 기대하던 리스 왁스를 만나면서 일생이
조금 꼬이기는 하지만 나름대로 멋지게 풀어나간다. 마지막에 꺼내든 총에서 빵 터졌다.



이 영화에서 압권이라고 할까 예고편에서 나왔지만 한방에 보내자는 멘트에 뿅 가버렸다.
거기다가 왁스를 태우고 아우디를 몰던 그 요원도 너무 좋았다. >_<;;;
조연으로 이름이라도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

by 아야카 | 2010/03/14 15:08 | 영화 | 트랙백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morphinety.egloos.com/tb/527012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안단테 at 2010/03/14 18:35
오오, 멋진 중년! 재미있을 것 같네요~
추천 감사드려요^^
Commented by 아야카 at 2010/03/14 18:56
로망이죠 ㅋㅋ
Commented by lchocobo at 2010/03/15 17:17
...에, 저거 존 트라볼타였군요.(저거라니!?) 좀 놀랐습니다..;;
Commented by 아야카 at 2010/03/16 15:53
확실히 펠햄때랑은 조금 더 달라진 느낌이죠^^;;;
저도 살짝 누구인가 했었다는...
Commented by 필라드 at 2010/03/16 15:27
그 말 없는 요원 참 좋더군요.
말 없이 왁스가 하자고 하면 일단 다 해주고, 거기에 비밀도 지키는 입이 무거운 남자기도 하고
Commented by 아야카 at 2010/03/16 15:54
정말 죽이 잘맞았던 데다가 운전솜씨도 굿 ㅋㅋㅋ
그래서 더 빛났던 분^^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